더보기

암호화폐 ‘현상금 대장’은 권도형, 일론 머스크보다 10배

1 min
업데이트 Oihyun Kim

요약

  • 지갑 정보를 사고파는 아캄정보거래소가 권도형의 지갑을 찾은 보상금으로 약 764만원 어치의 암호화폐를 내걸었다
  • 이는 머스크 대표 일론 머스크 지갑의 현상금의 10배에 달하는 금액이다
  • 아캄정보거래소는 해커들의 개인 지갑에도 현상금을 내걸었다
  • promo

유명인의 지갑을 찾는 이용자에게 현상금을 지급하는 아캄 정보 거래소(Arkham Intel Exchange)가 권도형 전 테라폼랩스 대표, 일론 머스크 테슬라 대표, 샘 뱅크먼프리드 전 FTX 대표 등의 지갑에 거액의 현상금을 내걸었다.

18일(현지시각) 출범한 아캄정보거래소는 공식 출시 하루 뒤, 권도형 전 대표의 지갑을 찾은 이용자에게 아캄(ARKM) 1만 개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7시 ARKM 거래가 기준 보상금은 약 764만원 규모다.

일론 머스크의 지갑을 찾은 이용자에게는 ARKM 1000개(약 76만원)를, FTX 창업자 샘 뱅크먼프리드의 지갑을 찾은 이용자에게는 ARKM 1500개(약 115만원)를 보상금으로 각각 내걸었다.

현재 가장 높은 현상금은, 지난해 11월 FTX가 폭락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해킹과 관련된 개인 주소를 밝혀내는 사냥꾼에게 주어지는 ARKM 10만 개(7640만원)다.

암호화폐 기업 윈터뮤트와 크로스체인 기업 노마드브릿지, 디지털자산 대출기업 크림파이낸스를 공격한 해커의 지갑을 찾아내는 이용자에게도 각각 ARKM 5만 개, 1만 개, 5000 개가 주어진다.

이밖에, 가상자산 운용사 그레이스케일비트와이즈, 암호화폐 투자에 적극적인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지갑 주소를 찾아낸 이용자에게도 ARKM이 주어진다.

현재 아캄정보거래소가 현상금으로 내건 금액은 ARKM 20만 4250개(13만 4539달러)에 이른다.

아캄정보거래소는 블록체인 지갑의 정보를 사고파는 플랫폼으로 지난 18일 출시했다. 이른바, 정보로 돈을 버는 ‘인텔투언'(intel-to-earn) 방식으로, 구매자가 현상금(bounty)을 걸어 커뮤니티에 특정 정보를 요청하면, 현상금 사냥꾼이 정보를 찾아 보상금을 받아 가는 구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개인적인 감정이나 악의적인 목적으로 특정 개인정보가 공개될 수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아캄정보거래소는 해킹과 불법 활동을 찾아내는 순기능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Frame-2184.png
Sangho Hwang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비인크립토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경영정보학 학사와 저널리즘 석사를 취득했습니다. 국내외 언론사에서 방송 및 신문기자로 10년 활동했습니다. 지역 문화와 사회 문제에 관한 책 4권을 출간했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