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문전박대’ 소문 돌던 바이낸스, 독일서 커스터디 라이센스 포기

1 min
업데이트 Paul Kim

요약

  • 26일(현지시각) 바이낸스가 독일에 제출한 커스터디 라이센스 신청을 중단했다
  • 바이낸스는 독일 언론이 보도한 지 한 달 만에 이 사실을 인정하고 사업 계획을 접었다
  • 바이낸스는 오스트리아와 네덜란드, 키프로스, 캐나다 등에서 잇따라 사업을 철수하고 있다
  • promo

독일 금융 규제 당국이 바이낸스의 암호화폐 커스터디 라이센스 신청을 거부했다는 보도가 나온 지 한 달 만에 바이낸스가 라이센스 신청을 철회했다.

바이낸스는 26일(현지시각) 여러 언론을 통해 “바이낸스는 독일 연방 금융감독청(BaFin)에 신청한 라이센스를 선제적으로 철회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독일의 암호화폐 매체 파이낸스포워드(FinanceFwd)가 BaFin이 바이낸스의 커스터디 라이센스 신청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당시 바이낸스 대변인은 독일 규제 당국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바이낸스의 시련, 계속된다

전 세계에 걸쳐 바이낸스의 사업 철회가 잇따르고 있다.

바이낸스는 최근 오스트리아와 네덜란드, 키프로스에서 라이센스 신청을 철회했다. 지난달에는 유럽쪽 은행 파트너인 페이세이프와의 파트너십이 끝났다. 프랑스에서는 ‘가중 자금 세탁(acts of aggravated money laundering)’ 혐의로 규제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호주에서는 파생상품 거래소 운영에 대해 제재받았으며 캐나다에서는 운영을 중단했다.

미국에서는 바이낸스와 바이낸스 대표 창펑자오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바이낸스는 내년 시행될 예정인 유럽 암호화폐 규제 패키지 미카(Markets in Crypto Assets, MiCA)를 대비해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주요 유럽 국가는 물론 유럽 외 국가에서도 사업을 잇따라 접고 있다.

바이낸스는 독일 사업 철수에 대해 “글로벌 시장과 규제 상황이 크게 변했다”며 “바이낸스는 여전히 독일에 적절한 라이센스를 신청할 계획이며 신청서에 이러한 변화를 정확하게 반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고 언급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Frame-2184.png
Sangho Hwang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비인크립토 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경영정보학 학사와 저널리즘 석사를 취득했습니다. 국내외 언론사에서 방송 및 신문기자로 10년 활동했습니다. 지역 문화와 사회 문제에 관한 책 4권을 출간했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