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바이낸스, 독일 시장 진출도 실패? ‘커스터디 라이센스’ 못 받아

1 min
업데이트 Oihyun Kim

바이낸스가 독일에서 커스터디 라이센스 발급에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독일의 암호화폐 매체 파이낸스포워드(Finance FWD, FF)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F는 바이낸스가 독일에서 자체 라이센스를 획득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었으나 독일 연방금융감독청(Bundesanstalt fur Finanzdienstleistungsaufsicht ,BaFin)은 바이낸스에 암호화폐 커스터디 라이센스를 부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BaFin의 결정은 최종적인 것인지, 아니면 아직 진행 중인 논의에서 감독관이 의사를 표명한 것인지는 아직 불분명하다. BaFin은 FF에 “규제 당국은 개별 기업과의 논의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이에 대해 “규제 당국과의 세부적 논의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BaFin의 요구 사항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독일의 암호화폐 커스터디 라이센스는 투자자를 대신해 기업이 디지털 자산의 보관 및 매각, 거래 정산, 투표권 행사 등을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을 말한다. 독일에서는 지난 2020년부터 암호화폐를 보관하는 기업들에 이 라이센스 취득을 요구하고 있다. 만약 이 라이센스가 없다면 독일에서는 암호화폐 관련 광고가 불가능하다.

하지만 FF는 바이낸스가 이미 독일에서 광고가 불필요할 만큼 잘 알려진 브랜드라고 설명했다. 독일 경제 전문지 비르트샤프트보체(Wirtschaftswoche)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독일에서 약 200만 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낸스 입지 계속 좁아진다

바이낸스는 요나스 융거 전무이사의 지휘 아래 독일에서 라이선스를 얻기 위해 노력해왔다. 신청이 거부되면 독일에서의 사업에 차질을 빚는 것은 물론 유럽 내 입지도 더욱 좁아질 예정이다.

바이낸스는 최근 주요 선진국 시장에서 잇달아 자금세탁 관련 이슈에 시달리는 등 규제 장벽에 막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캐나다에서는 지난 5월 영업을 중단했으며, 6월 1일에는 바이낸스 호주에 호주달러 거래가 중단되기도 했다. 지난 5일에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게 연방 증권법 위반 등으로 제소된 바 있다.

바이낸스의 시장점유율은 연중 최저치에 근접했다. 올해 초 65.9%에 달했던 시장점유율은 이번 달 55.9%까지 떨어졌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paul_kim.png
비인크립토 선임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크립토 컨설팅 기업인 원더프레임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등 국내 언론사에서 12년 가량 기자로 일했고, 대학에서는 화학과 저널리즘을 전공했습니다. 크립토와 AI, 사회에 관심이 많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