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빈 수레가 요란했나…스레드 사용자, 출시 1주일 만에 40% 급감

1 min
Martin Young

메타가 출시한 스레드의 활성 사용자 수가 출시 후 일주일 만에 40% 급감했다. 사용자당 일일 평균 사용 시간도 1/4로 줄었다.

안드리센 호로위츠의 소비자 파트너 올리비아 무어는 위와 같은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이렇게 설명했다.

“카피켓 상품으로 1억 명의 사용자를 끌어들이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스레드가 출시 5일 만에 사용자 수 1억 명을 돌파한 건 놀라운 일이다. 하지만 이들 대부분은 인스타그램에서 옮겨온 사용자이므로 새로운 생태계로 진입한 신규 유입자로 볼 순 없다.”

Threads active users. Source: Twitter/@omooretweets
스레드 활성 사용자 수. 출처: Twitter/@omooretweets

센서타워의 조사 결과, 사용자가 스레드 앱을 다운로드하고 일주일 후 재방문한 비율은 1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트위터 재방문율의 절반 정도에 해당한다.

이에 대해 무어는 “스레드 게시물이 인스타그램 프로필과 연동되기 때문”이라며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트위터 사용자만큼 텍스트 콘텐츠를 만드는 데 익숙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했다.

트위터는 대체하기 어려운 고유의 그래프를 구축했다. 이를 모방한 상품이 등장한다고 해도 10년에 걸쳐 개발된 기본 네트워크와 사용자 정체성까지 복제하긴 어렵다.”

데이터닷아이에 따르면, 스레드 앱 다운로드 수가 가장 많은 국가는 인도로 전체의 약 1/3을 차지한다. 그러나 인도에서의 일일 다운로드 수 역시 최근 들어 급감했다.

Meta Threads vs. Twitter Interest via Searches. Source: Twitter/@CronosICUDoc
메타 스레드 vs. 트위터 관심도. 출처: Twitter/@CronosICUDoc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yun_choi.jpg
Yun-yeong Choi
비인크립토에서 한영 기사 번역을 맡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등 블록체인 매체에서 프리랜스 번역가로 활동했으며 『돈의 패턴』, 『두려움 없는 조직』, 『오늘부터 팀장입니다』 등 약 30권의 책을 번역했습니다. 한국외대 학부에서 이란어를, 대학원에서 한영번역을 전공했습니다. 블록체인이 바꿔 나갈 미래를 꿈꾸며 기대합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