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WSJ “미 FBI·연방검찰, 테라·권도형 수사 착수”

1 min
업데이트 Oihyun Kim

미국 법무부 산하 FBI(연방수사국)과 연방검찰이 테라·루나 관련 사건 수사에 본격 착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소식통을 인용해 1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지난해 5월 테라·루나 사태 이후 미국 수사 당국이 직접 나선 게 알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BI와 뉴욕연방남부지검(SDNY)은 최근 테라폼랩스(TFL)의 전직 직원들과 관계자들을 조사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WSJ는 FBI와 뉴욕남부지검은 연방검찰이 관할하며, 특히 뉴욕남부지검은 금융 범죄의 주요 사건을 맡는다고 덧붙였다.

TFL 또는 권도형 전 대표가 구체적으로 어떤 혐의를 받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다만, 소식통은 연방검찰의 수사가 앞서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낸 소송과 궤를 같이 한다고 전했다. SEC는 TFL와 권 전 대표에 대해 사기와 미등록증권 거래 등 혐의를 주장한다.

미 연방검찰은 특히 결제 앱 차이(Chai)가 테라 블록체인에 실제로 연동됐는지에 대해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SEC도 권 전 대표가 차이 결제가 테라 블록체인에서 이뤄진다는 식의 주장으로 일반 대중을 호도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차이는 앞서 2021년 블록체인 결제가 실제로 구현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검찰, 권도형 찾으러 세르비아 갔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서울남부지검 대변인을 인용해, 한국 검찰이 세르비아를 방문해 협조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국 검찰은 사업 당시 서울과 싱가포르를 오가던 권 전 대표가 사건 이후 두바이를 거쳐 세르비아로 이동했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해 9월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를 발령하고, 권 대표 은닉 자산으로 추정되는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 950억원을 동결했다. 이어 10월에는 권 대표가 형사 처분을 피할 목적으로 해외 도피를 하고 있다고 보고 공소시효 정지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oihyun.jpg
Oihyun Kim
비인크립토 한국 총괄을 맡고 있습니다. 신문사에서 15년 가량 정치부·국제부 기자, 베이징 특파원 등으로 일했고, 코인데스크코리아 편집장을 역임했습니다. 청와대 행정관, 전략 컨설턴트 등으로도 근무했습니다. 대학에서 중국을, 대학원에서 북한을 전공했으며, 기술이 바꿔가는 세상에 관심이 많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