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원의원들은 연방정부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에 앞장설 것을 촉구했다.

9명의 의원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연방의원에게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대응”을 위한 블록체인 사용 촉구 서한을 제출했다. 블록체인 회의(Congressional Blockchain Caucus) 소속 의원들은 “신뢰성, 정확성, 보안성”을 갖춘 디지털 인프라인 블록체인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여 현재의 디지털 상호작용을 원활하게 만들어주는 사례는 수없이 많다. 블록체인을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에는 개인 인증, 공급망, 레지스트리 등이 있다.

서한의 일부 내용이다.

더불어 의원들은 민간과 공공 단체장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한 코로나 대응 전략을 함께 세울 것을 촉구했다.

활용 가능한 사례

의원들은 블록체인이 내장된 아키텍처 기반 개인 인증 사례를 언급하면서 활용 가능성이 있는 사례들을 나열했다.

그들은 ‘정부와 국민에게 꼭 필요한’ 식품 안전, 의약품, 의료용품을 위한 공급망 관리 사례를 언급했다. 이러한 근본적인 공급 부족 문제는 전국적으로 해결을 바라는 사람들에게 경종을 울렸다.

블록체인은 의사, 간호사, 의료 종사자를 대신하여 접수를 하는 역할도 할 수 있다고 의원들은 말했다. 이는 급박한 위기 상황 속에서 숙련된 자원과 전문가를 선별하고 배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다.

계속되는 촉구

의원들은 혁신적인 기술을 사용해 코로나바이러스 위기를 해결하자고 제안했다.

11명의 국회의원들은 미국 재무부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을 촉구했다. 또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 현금과 물자를 원활히 공급할 수 있도록 분산원장기술(DTL)을 추천했다.

지난 4월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는 신속, 안전, 투명하게 현금을 움직이는 ‘새로운 메커니즘’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지목했다.

아래는 4월 서한 내용의 일부이다.

우리는 재무부가 블록체인과 분산원장기술과 같은 민간 부분이 이뤄낸 혁신을 활용하기 바란다. 코로나 대응 프로그램을 배포하고 추적하는데 정부 지원을 아끼지 말고 모든 지침이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CARES Act)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기술을 도입해야 한다.

스티븐 린치 메사추세츠주 하원의원은 블록체인에 국가 비축물량을 기록하자는 서한을 보낸 지 일주일 만에 법안을 발의했다.

법안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당시 개인 보호장비, 호흡기, 기타 필수장비와 같은 전략국가비축(Strategic National Stockpile) 관리에 실패하면서 대응 방안으로 마련됐다.

그는 전략국가비축물자의 공급 가능 여부를 파악하고 추적하기 위해 프라이빗 블록체인 시스템을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프라이빗 블록체인 시스템을 사용하면 바이오디펜스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