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언론들은 점차 COVID-19에 관련한 뉴스를 적게 보도학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중들은 점점 더 주관적으로 상황을 바라보기 시작했다.  그러나 세계가 제2의 물결의 코비드-19에 직면해 있다는 것은 인정해야 한다.

현재 베이징, 특히 이란에서 새로운 발병 사례가 발생하기 시작하고 있다. 게다가 미국과 중국의 정치상황에 대한 많은 불확실성은 북한과 함께 금융시장에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일으킬 수도 있다.

COVID-19 대유행으로부터 배운 경험들

우선 글로벌 금융의 핵심 자산 유형 중 하나인 금값을 살펴보도록 하자.

이전 기사에서 비트코인을 언급한 것 처럼, 비트코인 역시 금값과 같이 시간에 따라 비슷한 변화를 거듭해서 보여주고 있다.

COVID-19가 발생하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금이나 비트코인의 성장세가 계속 강해지는 결과를 기대해볼 수 있었다. 또한 2020년 초의 성장세가 계속 유지될 수 있었지만, 그 누구도 코로나 바이러스의 발발을 예상하지 못했다.

COVID-19 2차 대유행이 닥칠 시, 이전보다 더 큰 파급력을 가질 것으로 예상

현재 우려를 낳는 것은, 만약  COVID-19의 2차 대유행이 시작된다면, 이것은 분명 더 강하고 더 넓게 퍼져나갈 것이라는 것에 전문가들 모두가 동의한다는 것이다.

베트남에서는 현재 COVID-19의 영향력이 점차 약화되고 있다. 그러나 확실히 베트남이 COVID-19로 부터 안전하다고 해도, 전 세계가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통받고 있을 때 경제가 안정성을 유지할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COVID-19 2차 대유행이 큰 파장을 일으킬 것 이라는 의견과 상반되는 의견들도 나오고 있어

어떤 사람들은 COVID-19의 발발로 비트코인이나 금과 같은 자산이 부자들의 피난처가 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 이 의견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의심할 여지 없이 비트코인의 팬이다. 비트코인 가격의 빠른 회복세과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동안 최고점을 찍은 것이 큰 이유로 여겨지고 있다.

또 다른 의견은 비트코인이 숨겨진 안전한 자산으로 선정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예전보다 더 낮은 추세를 보일 수도 있다. 지난 하루 동안, 50% 이상의  가격변동성을 보여준 것은 위의 주장에 힘을 실어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