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KR, 투자자 보호위해 사푸(SAFU)펀드 적용, “실명계좌도 없는데, 이런 조치 의미 있을까?

기사 공유
요약
  • 바이낸스 KR, 투자자들의 자산 보호 위해 사푸(SAFU) 펀드 시스템을 정식 도입

  • 2018년부터 이용해온 사푸펀드, 해킹위협시 투자자의 자산 보상해주는 시스템

  • 국내 투자자들의 불안한 마음 인지한 바이낸스KR,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국내 거래 안정화 시킬까?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벌집계좌 운영, 백서없는 BKRW, “역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이낸스 KR, 사푸(SAFU)펀드 시스템 정식 적용, “투자자의 자산 보호한다”

지난 15일, 바이낸스 KR은 투자자들의 자산을 더욱더 철저히 보호하기 위해 사푸(SAFU) 펀드 시스템을 정식 도입하기로 했다고 공지했다.

스폰서

스폰서

사푸펀드는 2018년부터 바이낸스 글로벌 거래소에서 운영하고 있던 투자자 보호 프로그램 중 하나로, 전체 거래의 수수료 10% 정도를 할당해 자금에 대한 해킹이 발생했을 경우 투자자들의 자산을 보상해주는 시스템이다. 비상시에만 접속할 수 있게 되어있으며, 현재 여러 개 별도 콜드 월렛에 보관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은행에 “벌집계좌”를 운영하며 원화거래를 유지해왔던 바이낸스 KR는 지난 4월 우리은행의 일방적인 거래정지 조치로 존폐위기에 놓였었지만, 법원에서 바이낸스 측의 손을 들어주며 당분간 계좌를 유지하기로 했다.

스폰서

스폰서

그리고 백서가 없는 바이낸스 KR의 원화 스테이블 코인인 BKRW는 국내에서 “역차별” 논란에 휩싸이며, 규제를 교묘히 벗어나 원화거래시장을 장악하려 하고 있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런 사태를 인지하고 있는 바이낸스KR은 이번 사푸펀드 시스템의 도입을 통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리스크를 없애려고 한다는게 업계의 의견이다.

하지만, 국내 기타 주요 거래소와 비교해, 확연히 국내 규제법규 관련해서 이해도가 낮아, 사실상 이런 시스템 도입이 국내 투자자들의 불안한 마음을 달랠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것이 업계 전문가들의 평이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스폰서
Share Article

중국 및 글로벌시장의 블록체인 및 크립토에 대한 정보를 전달드리고, 분석해드리고 있습니다!

글쓴이 팔로우 하기

+70%의 정확도를 자랑하는 최적의 텔레그램 신호로 암호화폐를 예측하세요!

지금 가입하기

시장 신호, 연구 및 분석! 지금 바로 텔레그램에 가입하세요! 팻 피그 시그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