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암호화폐 해킹 등으로 인터넷 사용량 300% 증가, 암호화폐 모네로 집중 채굴

기사 공유

북한에서 지난 3년간 인터넷 사용량이 300% 가량 증가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캠브리지에 있는 보안회사인 ‘레코디드 퓨처(Recorded Future)’에서 지난 9일 발간한 ‘북한은 어떻게 인터넷을 불량 정권을 위한 도구로 만들었나(How North Korea Revolutionized the Internet as a Tool for Rogue Regimes)’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2019년 1월 1일부터 11월 1일까지 인터넷프로토콜(IP)와 네트워크 트래픽 등을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은 인터넷 사용량 증가를 밝혀냈다고 말했다.

레코디드 퓨처는 북한이 서방의 제재와 이로 인한 금융 압박을 피하기 위해 어떻게 디지털을 무기화했는지를 그동안 연구해오며 국가가 주도하는 새로운 형태의 사이버 범죄가 등장했음을 의미한다. 북한에 대한 석유 공급 차단과 북한의 위조지폐 생산을 차단함으로서 대북 제재가 성공을 거두고 있다는 미국의 주장과는 달리 북한 경제가 여전히 지탱되고 살아남으며 일부 분야는 성장을 하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북한은 인터넷 접속이 금지되어 있으며 인트라넷(내부 통신망)을 통해서 허용하며 극소수의 필수 기관에서는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에는 북한의 인터넷 사용 시간대가 주말과 늦은 오후, 저녁에 집중됐지만, 그 후로는 평일에도 사용되었다”며, 암호화폐 채굴과 블록체인 기술 연구 및 금융범죄 등을 위해서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에서는 북한이 적어도 35개국의 금융기관과 암호화폐 거래소에 사이버 공격을 감해했으며, 김정은 정권에 들어간 탈취금액이 약 2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에서는 북한이 비트코인, 라이트코인, 모네로에 집중 채굴하고 있으며 특히 북한의 모네로 채굴은 2019년 5월에 이미 전년도에 비해 10배가 늘었다고 한다. 그 이유는 모네로는 신규 채굴이 불가능한 비트코인과 다르게 채굴이 쉬워서라고 분석했다. 모네로는 본질적으로 은닉에 초점을 맞춘 암호화폐로서 송신자와 수신자만 접근할 수 있어서 비트코인보다 익명성이 강하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Share Article

유다나는 한국, 중국, 중동 및 미국 등 비즈니스 파트너들에게 무역 및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의 설립자이자 대표입니다. 2016년부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심을 두게된 그녀는 BLOCKTERZ를 설립했고 블록체인 서포터즈로서 전세계를 연결하고 있습니다. 그녀는 열정적인 인플루언서이자 마케터로 암호화폐 커뮤니티를 이끌고 있으며 블록체인 컨퍼런스, 블록체인 교육 기획자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과 관련된 컨텐츠를 생산하며 다수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에 능통합니다.

글쓴이 팔로우 하기

+70%의 정확도를 자랑하는 최적의 텔레그램 신호로 암호화폐를 예측하세요!

지금 가입하기

시장 신호, 연구 및 분석! 지금 바로 텔레그램에 가입하세요! 팻 피그 시그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