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켄파이낸셜 최고경영자, 최초의 암호화폐 은행 소개

기사 공유
요약
  • 새롭게 출범하는 크라켄 암호화폐 은행의 최고 경영자가 팟캐스트에 출연했다.

  • 은행 설립 인가를 얻기 위해 규제, 인프라, 새로운 상품에 대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 크라켄파이낸셜 은행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출범할 예정이다.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지난 9월 16일 크라켄은 세계 최초로 규제를 받는 암호화폐 은행 설립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크라켄파이낸셜이라고 불리는 새 법인은 미국 와이오밍 주에 본사를 둔 특수목적 예치기관(SPDI, Special Purpose Depository Institution)이 될 것이다.

9월 18일, 크라켄파이낸셜의 최고경영자 데이비드 키니츠키(David Kinitsky)는 언컨펌드(The Unconfirmed) 팟캐스트에 출연해 진행자 로라 신(Laura Shin)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키니츠키는 인터뷰를 통해 왜 크라켄이 암호화폐 은행을 출범하기로 결정했는지, 그리고 새로운 권한을 가지고 어떤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소개했다. 

Source: Youtube

키니츠키는 크라켄이 가지고 있는 세 가지 주요한 목표에 대해 언급했다. “첫 번째는 규제다. 크라켄은 주 정부로부터 통합된 인가를 받았다. 즉 주마다 다른 송금 규제를 피해 여러 주에서 동시에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이는 은행으로서 크라켄파이낸셜이 좋은 위치를 선점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그동안 하지 못했던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다”

두 번째는 인프라와 좋은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능력이다. 그동안 암호화폐 회사들이 은행과 위태로운 관계를 맺은 역사가 있기 때문에, 특히나 이런 활동들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가 언급했듯이 “믿음직한 제3은행으로 선정된 것은 크라켄에 행운이지만, 미 연준의 지급결제시스템에 직접적으로 접근하고 고객 경험과 통합시키는 것이 훨씬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크라켄파이낸셜을 “완벽히 새로운 제품이자 유통 플랫폼”이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키니츠키는 특히 제도적인 부분을 포함하여 상품과 고객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사용자를 위한 혜택

암호화폐 이용자에게 다가올 변화에 대해 묻자 크라켄파이낸셜 최고경영자는 낙관적인 그림을 그렸다. 

그는 백엔드 업데이트와 별개로 단기간 내에 큰 변화는 없을 수도 있지만, 앞으로 진행될 “품질 향상”을 기대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는 완벽하게 통합된 자금과 인출 메커니즘, 궁극적으로는 직불카드, 수익형 계좌, 개인연금 계좌와 같은 상품의 출시를 의미한다.

경쟁의 심화

크라켄 뿐만 아니라 제2의 암호화폐 은행을 꿈꾸는 회사들이 있다. 블록파이(BlockFi)는 신용계좌를 포함하여 암호화폐 자산관리 상품을 개발 중이다. 

크라켄의 행보는 일부 논란이 있기도 했지만, 대체로 긍정적인 기술 발전으로 받아들여졌다. 많은 레디터(Redditors)들은 전통적인 금융 기관과 공존하는 암호화폐 회사와 규제기관의 변화 가능성에 주목했다. 

키니츠키는 크라켄파이낸셜의 현재 상태에 대해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말했다. 그는 2020년 말이나 내년 1분기에 본격적인 은행이 출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hare Article

관련된 주제

The opinion of BeInCrypto staff in a single voice.

글쓴이 팔로우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