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폭락으로 아이스티가 뒷받침하는 스테이블 코인 탄생

기사 공유
요약
  • 아이스티 캔을 등에 업은 스테이블 코인이 첫 출시됐다.

  • 투자자들은 필요에 따라 토큰을 실제 아이스티 캔으로 교환할 수 있다.

  • 가장 기이한 자산이 뒷받침하는 스테이블 코인이 사람들의 관심 한 가운데 있을 수 있다.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투자자 자금이 수십억 들어간 테라USD(UST)가 미국 달러와 디페깅한 이후 아이스티 캔을 등에업은 새로운 종류의 스테이블 코인이 불사조처럼 날아올랐다.

풍자일 수도 있지만, 새로운 스테이블 코인 USDTea가 생태계 내 새로운 스테이블 코인으로 합류했다. 이 스테이블 코인은 1996년부터 꾸준히 0.99달러에 판매된 미국의 대표적인 아이스티 브랜드인 아리조나 아이스티가 지원한다.

해당 스테이블 코인 제작자는 “30년 넘게 같은 가격을 유지해온 실물 자산이 뒷받침하고 있기 때문에 이 스테이블 코인을 통해 문제가 된 암호화폐 생태계를 안정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스테이블 코인은 의심스러운 알고리즘이나 불투명한 투자전략을 통해 달러에 고정시키지만, 우리는 달콤하고 맛있는 음료로 유동성을 보장한다.”

차 중심의 유동성

USDTea는 이더리움 블록체인에서 작동되는 ERC20 토큰으로 모시(Mossy)라는 이름의 3인조 테크 아티스트가 제작했다. 설립자들은 수탁 책임을 지기 위해 USDTea는 총 1,000개의 초기 토큰을 유통시킨 뒤 적립금을 꾸준히 늘려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용자가 토큰 및 프로세싱 비용을 지불하면 아리조나의 실제 캔을 그들에게 보내주는 방식이기 때문에 매우 간단하다.

다른 특이한 스테이블코인

UST 디페깅과 규제 강화로 발생한 빈자리를 특이한 자산이 뒷받침하는 스테이블 코인이 차지할 수도 있다. 코아주트(Coadjute)는 글로벌 기술기업 R3와 손잡고 세계 최초로 모기지를 뒷받침하는 스테이블 코인 출시 계획을 밝혔다.

일반적으로 스테이블 코인은 법정 화폐, 암호화폐, 귀금속, UST 같은 알고리즘 기능을 포함해 다양한 자산을 지원한다. 한편 테더(USDT)의 경우 미국 채권과 미국 외의 국채가 뒷받침하고 있다.

일부는 스테이블 코인을 둘러싼 논란과 백킹(backing)에 관한 미스테리한 소문을 계기로 생각의 틀에서 벗어나 대안을 찾기 시작했다.

이 새로운 코인은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자산 지원과 알고리즘 모델을 모두 사용해 페깅을 유지하는 하이브리드 접근 방식을 채택했다.

스페락스USD(SperaxUSD) 같은 일부 스테이블 코인은 내부 및 외부 담보를 결합시킨 “자체 이자 자산(natively yielding asset)”으로 스테이블 코인 보유자에게 발생된 이자를 에어드랍하는 외부 담보에 일드 에그리게이터(yield aggregator)를 도입해 작동하는 방식이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Share Article

비인크립토 구성원들은 한목소리를 냅니다.

글쓴이 팔로우 하기

+70%의 정확도를 자랑하는 최적의 텔레그램 신호로 암호화폐를 예측하세요!

지금 가입하기

시장 신호, 연구 및 분석! 지금 바로 텔레그램에 가입하세요! 팻 피그 시그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