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테라USD 붕괴로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비상’…점검에 박차

1 min
업데이트 Jisoo Kim

요약

  • 테라USD 붕괴로 금융 당국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들에 대한 '비상 점검'에 나섰다.
  • 약 20만 명이 한국인이 만든 테라USD에 투자한 것으로 추산된다.
  • 한편 윤대통령의 친 암호화폐 공약은 작은 반발을 샀다.
  • promo

테라USD 붕괴로 국내 금융당국이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비상’ 점검에 나서게 됐다.

국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테라USD·루나 연계 거래 정보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사업자에게 요청했다. 여기에는 거래량, 종가 및 관련 투자자 수와 관련된 데이터가 포함되어 있다.

시장 붕괴에 대한 거래소의 대응책과 붕괴의 원인에 대한 분석 또한 국내 금융 감독 당국에 의해 요청되었다.

한 현지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주 금융당국이 거래량과 투자자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고 거래소의 관련 조치들을 종합했다”며, “앞으로 투자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그랬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테라USD 붕괴

이번 긴급감사는 테라USD 스테이블코인과 자매코인 루나가 무너진 결과로 이뤄졌다.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의 잇따른 폭락으로 약 450억 달러가 증발한 것으로 추산됐다. 약 20만 명이 한국인이 만든 테라USD에 투자한 것으로 추산된다.

최근 정은보 금감원장은 고위 관계자들에게 최근의 암호화폐 시장 붕괴가 전체 시장에 대한 신뢰를 잠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 장관은 관련 규정이 없어 제약이 있더라도 규제당국이 정확한 원인과 시사점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암호화폐 거래의 국제적 성격을 감안할 때 효과적인 시장 규제와 관련해 외국 당국과 더 큰 협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후폭풍을 맞은 윤석열 태통령

한편, 최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의 친 암호화폐 공약은 작은 반발을 샀다. 3월에 대통령에 당선되어 이달에 취임한 윤 대통령은 암호화폐 투자 차익에 대한 세금 기준을 5천만원으로 상향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회 입법조사처에서 지난 주 게시된 공고에 따르면, 디지털 자산에서 발생하는 소득에 대한 과세 기준이 250만 원 또는 1,946달러여야 한다.

입법·정책 현안에 대한 정보와 분석을 의원들에게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암호화폐를 가상자산으로 분류하기 때문에 20%의 세율은 다른 금융투자소득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보고 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images.jpeg
Advertorial
애드버토리얼은 비인크립토 파트너가 제공하는 모든 스폰서 콘텐츠의 보편적인 저자 이름입니다. 따라서 제3자가 홍보 목적으로 작성한 이러한 기사는 비인크립토의 견해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당사는 추천 프로젝트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러한 기사는 광고용이며 재정적 조언으로 간주되어서는 안 됩니다. 독자는 독립적인 조사(DYOR)를 수행하고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장합니다. 이 콘텐츠에 근거한 결정은 전적으로 독자의 책임입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