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락장에 500 BTC를 국고에 추가한 엘살바도르

기사 공유
요약
  • 대통령 트윗에 따르면 엘살바도르는 어제 500 BTC를 구입했다.

  • 이 국가는 현재 2,301 BTC를 보유하고 있다.

  • 거시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 암호화폐 시장이 매도세를 보이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31,000달러 아래로 추락했다.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엘살바도르는 어제 500개의 코인을 추가하면서 31,000달러 밑에서 BTC를 구매했다.

대통령 트윗에 따르면 엘살바도르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에너지 공급 부족으로 거시경제가 혼란한 와중에 1,550만 달러 상당의 BTC를 국고에 추가하는 기회를 잡았다.

엘살바도르가 보유하고 있는 비트코인 공식 통계는 없지만, 지금까지 나입 부켈레 대통령이 소셜미디어에서 발표한 비트코인 개수는 2,301개에 달한다. 이를 통해 이 국가가 보유한 자산은 약 7,370만 달러라고 추정할 수 있다.

과거 하락장에도 매수한 엘살바도르

블룸버그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중미 국가가 했던 투자 중에서 이번 매수액의 규모가 가장 크다.

엘살바도르는 이전 하락장에도 매수했는데, 마지막 딥 가격은 지난 1월, 3만 6천 달러를 약간 웃도는 수준이었다.

부켈레는 비트코인 시티 건설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10억 달러 규모의 비트코인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타임(TIME)에 따르면 부켈레가 이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엘살바도르를 미국 고용시장을 먹여 살리는 나라가 아닌 최첨단 산업을 주도하는 국가로 변화시켜 기술 국가로 만들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 1월 국제통화기금(IMF)은 엘살바도르 정부에 비트코인의 법정화폐 채택에 경고했다. “재정 우발 부채뿐만 아니라 금융 안정성, 금융 무결성,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비트코인 사용은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비트코인의 법정화폐 채택은 익명의 기부자가 엘살바도르의 작은 해안 마을 엘존테(El Zonte)에 있는 한 비정부기구(NGO)에 10만 달러 이상의 비트코인을 기부한 사건 이후 결정되었다.

이러한 노력으로 외국 기업들은 그 지역으로 이전하기 시작했다. 결국, 자선 활동이 비트코인 실험으로 바뀌는 결과를 낳았다.

부켈레에 따르면 엘살바도르 거주권은 3 BTC 이상을 소비한 모든 사람에게 제공된다. 동시에 비트코인이 투자 수단이 아닌 법정 화폐로 인정되기 때문에 외국인이 암호화폐를 보유해 수익을 낼 때 양도소득세가 면제된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Share Article

비인크립토 구성원들은 한목소리를 냅니다.

글쓴이 팔로우 하기

+70%의 정확도를 자랑하는 최적의 텔레그램 신호로 암호화폐를 예측하세요!

지금 가입하기

시장 신호, 연구 및 분석! 지금 바로 텔레그램에 가입하세요! 팻 피그 시그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