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전문 투자사 ‘쓰리애로우 캐피탈’ 본사 두바이로 이전…친암호 생태계 성장에 대한 기대 상승

2022년 5월 2일, 23:06 KST
에 의해 업데이트 Jisoo Kim
2022년 5월 2일, 23:06 KST
요약
  • 암호화폐 전문 투자사 쓰리애로우 캐피탈(Three Arrows Capital)이 본사를 두바이로 이전한다.
  • 싱가포르는 '책임감'을 추구하는 가운데 UAE에 암호화폐 국가로서의 입지를 UAE에 빼앗기고 있다.
  • 바이비트, 바이낸스, 크라켄, FTX 모두 암호화폐가 전통적인 극동 금융 중심에서 탈출함에 따라 UAE에 사무소를 설립하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가 암호화폐 기업에 문을 활짝 열면서 암호화폐 전문 투자사인 쓰리애로우 캐피탈이 싱가포르에서 두바이로 본사를 옮긴다.

최근 UAE가 수많은 암호화폐 라이선스를 통해 암호화폐 친화적 국가로 마케팅을 계속하고 있는 가운데 공동 창업자 수주 대표가 새로운 암호화폐 허브로의 이전을 확정했다. 수주 대표는 “두바이의 디지털 자산 산업의 열기는 현재 열광적”이라며 “나는 많은 기술 스타트업을 만날 생각에 가슴이 부풀어 있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은 아니지만 바이낸스 또한 최근 두바이, 바레인,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운영 허가를 받았다.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은 최근 아부다비 글로벌마켓 등록국으로부터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따냈다. 크립토닷컴(Crypto.com)가 두바이에 지역 거점을 설립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바이비트(Bybit) 또한 본사를 싱가포르에서 두바이로 옮겼다. FTX도 중동 지역 사무소를 두바이에 세울 계획이다. 

/관련된

더 많은 기사

UAE, 암호 메카로 싱가포르를 대체

싱가포르에서 영업 허가를 신청한 170개 암호화폐 기업 대부분이 거부되면서 두바이는 이제 극동 금융허브에 유치됐던 사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는 위치에 섰다. 싱가포르는 당초 2022년 1월 암호화폐 기업에 개방했지만, 현재 기업들이 대중에게 광고를 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싱가포르 금융관리국(MAS)은 “금융관리국의 정보에 기반했을 때 관리국에 의해 허가 또는 규제되고 있는 것으로 오인된 규제되지 않은 개인”으로 구성된 단체인 ‘투자자 경고 명단’에 일부 암호화폐 기업들을 포함시켰다. 바이낸스는 지난해 9월 싱가포르 주민들에게 사업을 청탁해 싱가포르 결제서비스법을 위반한 혐의로 이 명단에 올랐다.

‘책임감’을 강조하는 싱가포르

싱가포르 금융관리국은 규제의 필요성과 혁신의 지원의 미묘한 균형을 이루는 “책임 있는” 암호화폐 허브를 감독하기를 원한다고 이번 주 초 금융관리국의 라비 메논 상무이사가 언급한 가운데 두바이는 최근 주요 관할 구역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만든 새로운 법을 승인했다. 이는 웹3 및 메타버스와 같이 암호화폐와 관련 개념들이 그 주 내용이다. 쓰리애로우 캐피탈의 창립자 중 한 명인 카일 사마니는 “두바이 가상자산 규제 당국(Dubai Virtual Assets Regulatory Authority)의 비전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많은 선도기업들이 두바이로 계속 이주해 디지털 자산 생태계가 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사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 공유를 환영합니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70%의 정확도를 자랑하는 최적의 텔레그램 신호로 암호화폐를 예측하세요!

지금 가입하기

시장 신호, 연구 및 분석! 지금 바로 텔레그램에 가입하세요! 팻 피그 시그널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