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채택한 최초의 아프리카 국가,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1 min
업데이트 Jisoo Kim

요약

  •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이 비트코인을 화폐로 채택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 법안에는 암호화폐에 관한 규제 방안이 포함되었다.
  • 엘살바도르에 이어 비트코인 법정 화폐 채택에 동참했으며 개발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확인해보면 좋을 것이다.
  • promo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은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를 채택하는 투표를 진행했다. 아프리카에서는 최초이며 세계적으로 엘살바도르에 이어 두 번째로 채택한 국가다.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국회는 암호화폐를 합법화하고 규제 틀을 제시하며 비트코인을 법정 화폐로 받아들이는 법안에 만장일치로 투표해 결국 비트코인을 결제 도구로 채택했다. 이로써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은 대륙에서 비트코인을 화폐로 채택한 최초의 국가가 되었다.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의 경제는 구제가 필요한 수준이기 때문에 국가 관료들은 디지털화하는 기술을 비롯해 비트코인과 암호화폐를 바탕으로 경제를 활성화하는 데 동의했다. 엘살바도르와 더불어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만드는 데 동참했으며 향후 세계 기구들의 조사를 받을 수도 있다.

디지털 경제부, 우정국, 통신부의 장관 구르나 자코(Gourna Zacko)와 재정 예산부 장관 칼릭스테 응가농고(Calixte Nganongo) 가 이 법안의 초안을 발의했다. 일부 관계자들은 신기술과 암호화폐에 투자에 완벽한 솔루션은 알 수 없지만 시민들에게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제정하는 것뿐만 아니라 경제를 활성화시킴으로서 정부가 얻을 수 있는 혜택이 다양하다. 여러 실제 상황에 스마트 컨트랙트를 적용할 수 있으며 기반 프로세스의 비용을 줄이고 속도를 향상할 수 있다.

더 많은 나라가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할까?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은 엘살바도르에 이어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했다. 채택이 거시경제를 위협할 것이라 걱정하는 대부분의 기존 금융 기관 및 정부들과 상반되는 처세이다. 세계무역기구(WTO)와 국제통화기금(IMF)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채택한 국가들은 이를 통해 경제가 활성화되고 디지털의 새로운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주장은 아직 증명되지 않았지만, 엘살바도르 역시 초기 단계임에도 이러한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다른 국가들은 그들의 실험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기 위해 엘살바도르와 중앙아프리카 공화국을 예의주시할 것이다. 대부분 국가에서 비트코인을 법정화폐로 만드는 건 어려워 보이지만, 암호화폐를 일상생활에 더 많이 도입할 것으로 예상한다. 대표적으로 콜롬비아에서 암호화폐 ATM 수가 증가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images.jpeg
Advertorial
애드버토리얼은 비인크립토 파트너가 제공하는 모든 스폰서 콘텐츠의 보편적인 저자 이름입니다. 따라서 제3자가 홍보 목적으로 작성한 이러한 기사는 비인크립토의 견해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당사는 추천 프로젝트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러한 기사는 광고용이며 재정적 조언으로 간주되어서는 안 됩니다. 독자는 독립적인 조사(DYOR)를 수행하고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장합니다. 이 콘텐츠에 근거한 결정은 전적으로 독자의 책임입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