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한국 금융당국의 과세 논란 여파로 한국 암호화폐 P2P 거래 최고치 기록

1 min
업데이트 Jisoo Kim

요약

  • 11월 첫 주에 P2P 거래가 3억 5천 3백만원을 넘어섰다.
  • 금융당국은 2022년 실행될 예정인 암호화폐 과세방침을 논의중이다.
  • 정부 측의 태도 변화에 따라 NFT(대체불가능토큰) 또한 과세 대상이 될 전망이다.
  • promo

로컬비트코인 데이터에 따르면, P2P 암호화폐 거래가 한국에서 최고기록을 갱신했다. P2P 거래는 한국에서 규제를 둘러싼 불확실성 가운데 급상승했다. 

한국에서의 P2P 암호화폐 거래가 금융당국측의 규제와 관련ㄷ한 엇갈리는 의견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로컬비트코인 데이터에 따르면 11월 첫 주에만 해도 3억 5천 3백만원 이상이 거래되었으며 이는 전 주의 거래량보다 크게 상승한 값이다. 

암호화폐 세금 숙고중 

P2P 거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은 금융당국이 규제 체제 실행 작업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한국 정부는 이미 암호화폐 시장 규제에 주도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불법적인 활동을 막기 위해 더 단호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 

높은 P2P 거래량은 투자자들이 금융당국이 압박을 가하기 전에 자본을 최대한으로 이용하려는 데서 비롯된 결과로 보인다.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규제와 관련해서 명확성 부족 때문에 혼란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주된 문제 중 하나는 암호화폐 과세다. 한국의 관계자들은 자산군에 대해 20%까지 세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최근 보고서에서는 이 같은 과세방침의 변경 또는 전면 폐지 가능성을 제시했다. 과세법은 구체적인 형태는 불확실하지만 2022년에 실행될 예정이다. 

NFT 규제 또한 금융위원회가 11월 초 특정 자산에 대해 과세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함으로써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그러나 이후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NFT 대상 세금 규정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국내 P2P 거래량: 코인댄스

계속되는 불확실성 

현재로서는 결론이 나지 않은 상태이므로 한국에서 규제상황이 어떤 양상을 띨지 불확실하다. 한국 야당은 과세방침에 이의를 제기했으며 세제를 완화시키고 2021년까지 유예시키는 방침을 요구했다. 

2021년에 최초로 규정 준수 증서를 받은 것으로 미루어 암호화폐 거래소는 산업 중에서는 면밀한 조사를 받는 주요 대상 중 하나이다. 일부 거래소는 규제 검토에 따라 폐쇄되어야 했다. 

현재 상황에서는  암호화폐 규제의 세부 상황이 어떻게 될지 불분명하다. 그러나 확실한 사실은 규제 체제가 준비되고 있다는 점이며 투자자들이 기대한 것보다 더 엄격할지 여부는 지켜보아야 할 것이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images.jpeg
Advertorial
애드버토리얼은 비인크립토 파트너가 제공하는 모든 스폰서 콘텐츠의 보편적인 저자 이름입니다. 따라서 제3자가 홍보 목적으로 작성한 이러한 기사는 비인크립토의 견해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당사는 추천 프로젝트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러한 기사는 광고용이며 재정적 조언으로 간주되어서는 안 됩니다. 독자는 독립적인 조사(DYOR)를 수행하고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장합니다. 이 콘텐츠에 근거한 결정은 전적으로 독자의 책임입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