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1주일만에 120배 상승…’신종 NFT’ 판도라 토큰을 아시나요

1 min
업데이트 Paul Kim

요약

  • 최근 ERC-404 포맷으로 만든 판도라 토큰이 가격 급등과 함께 이더리움 진영의 관심을 받고 있다.
  • ERC-404는 ERC-20과 ERC-721의 장점을 합쳐서 만든 포맷이다.
  • 바이낸스와 OKX는 웹3 지갑에서 ERC-404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promo

새로 공개된 이더리움 포맷인 ERC-404가 시장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ERC-404 기반의 첫 프로젝트인 판도라(PANDORA)는 토큰 가격이 최초 대비 120배 상승하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왜 중요한가 : ERC-404는 그동안 이더리움 토큰 표준으로 널리 쓰이던 ERC-20과, 대체불가토큰(NFT) 표준으로 쓰이던 ERC-721을 결합한 포맷입니다. ERC-20 토큰의 장점인 높은 유동성과, NFT의 장점인 식별 가능성을 적절히 결합한 새로운 자산이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새로 알게된 것 : ERC-404 기반 첫 프로젝트인 판도라(PANDORA) 토큰 가격은 9일 한 때 3만2000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출시 1주일만에 120배 넘게 오른 셈입니다.

현재 이 토큰의 공급량은 8000개이며, 24시간 거래량은 7600만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예상되는 논란 : 판도라는 ERC-404의 콘셉트를 잘 설명해주는 프로젝트입니다. 일단 어떤 투자자가 토큰을 사면, 해당 전자지갑에 NFT 하나가 에어드랍됩니다. 토큰을 팔면 지갑에 있던 NFT는 자동으로 소각됩니다. 그러니까 토큰을 사고 파는 것만으로 NFT 거래가 가능해지는 셈입니다.

이런 방식의 장점은 NFT의 고질적인 단점인 유동성 부족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NFT를 토큰처럼 거래할 수 있다면 디파이의 탈중앙화거래소(DEX) 등에서도 실질적으로는 NFT 거래가 가능해집니다.

또 하나의 재미있는 점은, 판도라의 경우 토큰 손바뀜이 일어나고 소각이 발생하는 과정에서 NFT의 등급이 랜덤하게 바뀐다는 점입니다. 판도라 NFT에는 발행될때마다 희귀도 점수가 부여되며, 가장 희소한 NFT는 빨간색으로 표시됩니다.

앞으로 무슨 일이 : ERC-404는 아직 새로운 디지털 자산 포맷 제안일 뿐, 이더리움의 정식 표준은 아닙니다. 그러나 현재 ERC-404에 쏟아지고 있는 관심을 감안해보면 빠른 시간 내에 정식 표준이 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ERC-404가 정식 표준이 아니라는 점을 들어, 보안성 문제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투자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부분입니다.

시장에 주는 영향 :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와 OKX는 지난 9일 자사 웹3.0 지갑을 통해 ERC-404 포맷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직 일반 소비자들이 구입할 수 있는 자산은 판도라 토큰 뿐이지만, 조만간 시장 자체가 빠르게 확장될 전망입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paul_kim.png
비인크립토 선임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크립토 컨설팅 기업인 원더프레임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등 국내 언론사에서 12년 가량 기자로 일했고, 대학에서는 화학과 저널리즘을 전공했습니다. 크립토와 AI, 사회에 관심이 많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