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스트레티지, 사모 방식으로 6억 달러 규모 비트코인 조성 원해

기사 공유
요약
  •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전환형 선순위 채권을 통한 6억 달러 규모의 사모펀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 이로 인해 더 많은 비트코인이 매입될 것으로 예상한다.

  • 마이크로스트레티지의 비트코인 보유액은 16억 달러에 달한다.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버지니아에 위치한 비즈니스 인텔리전스 기업 마이크로스트레티지(MicroStrategy)는 사모펀드 조성 계획을 추가로 밝혔다. 모인 자금은 더 많은 비트코인(BTC)을 구매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비트코인을 위해 조성된 마이크로스트레티지의 사모펀드는 전환형 선순위 채권을 통해 6억 달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전환형 선순위 채권은 위험성이 낮은 채권으로 만약 발행인이 파산하는 경우 부채가 되기 전 반드시 지불되어야 한다. 투자자들은 이 채권을 발행인의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9,000만 달러 상당의 채권 추가 원리금 합계”를 구매할 수 있는 옵션과 함께 해당 채권을 전문 투자자들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비트코인 추가 매입

비트코인 지지자로 알려진 마이클 세일러(Michael Saylor)는 아직 그의 바구니를 다 채우지 못한 듯 보인다. 그의 회사는 사모 펀드로 얻은 수익을 통해 추가 코인을 매입할 예정이다.

앞서 세일러는 “기업을 위한 비트코인”이라는 성공적인 온라인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의 목적은 암호화폐에 대한 기업들의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꾸는 데 있다. 또한, 비트코인을 주요 준비자산(reserve asset)으로 활용할 수 가능성을 주제로 설명했다. 행사는 6,917개 다양한 기업에서 온 8,197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대규모 비트코인 기관 투자사 중 한 곳이다. 6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 매입을 진행하면 총 보유량은 약 16억 달러가 될 것이다. 세일러 자신도 상당량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8월 그는 17,730 BTC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일러의 비트코인 활동

세일러의 막대한 투자에도 불구하고, 그는 규제가 기관 채택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 규제가 산업을 합법화하고 더 많은 기관 투자자들의 참여를 독려할 것이라 주장한다.

끝나지 않은 비트코인-금 비교 논쟁과 관련해 그는 금은 오랫동안 보유하기에 위험한 자산이라고 언급했다. 금은 탄력적으로 공급되는 반면 비트코인의 공급은 유한하기 때문이다.

그는 두말할 필요없이 산업 내 열정적인 비트코인 지지자 중 한 명이다. 세일러는 디지털 자산을 널리 알리는데 힘쓴 회사의 활동을 소개했다. 심지어 그는 “모두를 위한 비트코인”이라는 12시간 분량의 강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마이크로스트레티지는 비트코인 블록체인의 활발한 참여자로 지난해 9월 전체 노드를 실행한 바 있다.

우리 사이트에 포함된 모든 정보는 선의의 목적과 일반적인 정보 제공을 위해 게시되었습니다. 우리 사이트 내 정보를 사용하면서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사용자에게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Share Article

관련된 주제

The opinion of BeInCrypto staff in a single voice.

글쓴이 팔로우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