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공공의 적’ 된 바이낸스…영국 금융감독청, 바이낸스 인가 철회

1 min
Martin Young

요약

  • 영국 금융감독청(FCA)이 바이낸스 영국 지사의 인가를 철회했다
  • FCA는 이번 인가 철회를 “바이낸스UK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 바이낸스는 미국 SEC의 소송을 포함해 글로벌 규제 당국의 압박에 직면해있다
  • promo

영국 금융감독청(FCA)이 바이낸스 영국 지사의 인가를 철회했다. FCA는 이번 인가 철회를 “바이낸스UK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며 홈페이지를 통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바이낸스UK는 FCA, 건전성감독청(PRA)의 승인하에 운영돼왔으나 이제 이들의 활동과 상품은 규제 당국의 관할 범주에 있지 않다. 바이낸스UK는 더 이상 인가받은 업체가 아니다. 따라서 이들의 활동은 규제 당국에 의해 보호되지 않을 수 있다.”

바이낸스는 전 세계 금융 규제 당국의 ‘공공의 적’이 된 모양새다. 많은 규제 당국이 미국을 쫓아 암호화폐 단속을 강화한 결과로 풀이된다.

리시 수낙 영국 총리가 웹3.0과 블록체인 혁신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음에도 영국 은행과 규제 당국은 여전히 암호화폐 산업을 적대시하고 있다.

그러나 바이낸스의 패트릭 힐만 최고전략책임자는 “영국이 미국보다는 암호화폐 산업에 더 우호적이며 미래지향적인 국가”라고 언급했다.

유럽연합(EU)의 가상자산 규제법안(MiCA, 미카)이 최종 승인됨에 따라 바이낸스는 키프로스와 네덜란드에서도 규제 등록 철회를 요청한 상태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yun_choi.jpg
Yun-yeong Choi
비인크립토에서 한영 기사 번역을 맡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등 블록체인 매체에서 프리랜스 번역가로 활동했으며 『돈의 패턴』, 『두려움 없는 조직』, 『오늘부터 팀장입니다』 등 약 30권의 책을 번역했습니다. 한국외대 학부에서 이란어를, 대학원에서 한영번역을 전공했습니다. 블록체인이 바꿔 나갈 미래를 꿈꾸며 기대합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