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건틀렛, 아베 예치 커브 토큰 동결 권고”

1 min
업데이트 Paul Kim

디파이(DeFi·탈중앙화금융) 리스크 관리 프로젝트 ‘건틀렛”이 디파이 플랫폼 ‘아베’에 예치돼 있는 CRV(커브다오) 토큰의 동결을 권고했다.

6월 14일(현지시각) 더블록은 “건틀렛이 아베 커뮤니티에 CRV 토큰 동결을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이 권고는 최근 마이클 이고로프 커브파이낸스(커브) 창립자가 아베에 CRV를 담보로 거액의 스테이블코인을 대출한 데 따른 것이다.

디파이 데이터 플랫폼 디뱅크 등 가상자산 분석 업체들은 이고로프 창립자가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약 1억8800만달러(약 2410억원)에 달하는 CRV를 담보로 약 6420만USDT(약 823억원)을 빌린 것으로 분석했다.

이 CRV 담보는 CRV 전체 유통량의 약 34%에 달한다.

가상자산 업계 일각에선 이 CRV 물량이 청산되면 CRV의 재무건전성에 큰 충격이 가해지면서 전체 디파이 생태계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매체는 “최근 CRV의 유동성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면서 (재무건전성에 대한)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는데 CRV가 동결되면 위험성이 완화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고로프 창립자가 담보로 삼은 CRV의 청산 건전성 비율은 1.6 수준인데 이 수치가 1.0이하로 떨어지면 자동으로 이고로프 창립자가 담보물로 맡긴 CRV가 청산된다.

즉 건틀렛은 CRV의 유동성이 감소할 때 대량의 출금이 일어나면 CRV 담보 가치가 급락하면서 청산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자산을 동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업계에선 건틀렛의 제안이 통과되면 탈중앙화 정신과 어긋나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마크 젤러 ‘아베 찬 이니셔티브’ 창립자는 “디파이의 핵심은 탈중앙화에 의한 중립성이기 때문에 청산 크기나 범위와 상관없이 (사람의 인위적인 결정이 아닌) 코드에 따라 운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디지털애셋㈜이 작성 및 발행했으며, 비인크립토-디지털애셋의 콘텐츠 제휴에 따라 게재합니다. 기사 원문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