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강남역 납치·살인 코인 PURE…정관계 뇌물 가능성 놓고 압수수색

1 min
업데이트 Paul Kim

경찰이 최근 화제가 됐던 강남역 코인 납치·살인 사건과 관련해 퓨리에버코인(PURE) 발행사 유니네트워크 사무실과 법인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중앙일보는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이 아무개 유니네트워크 대표 자택을 압수수색하는 등 강제수사에 나섰다고 10일 보도했다.

퓨리에버는 미세먼지 데이터를 코인으로 거래할 수 있게끔 해서 미세먼지 빅데이터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로 출범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다. 핵심 화폐 역할을 하는 PURE는 지난 2020년 10월 코인원에 상장되어 그해 12월 개당 9882.97원까지 가격이 급등했다가 이듬해 1월 중순 이후 폭락해 5월에는 100원 이하로 떨어졌다.

이 아무개 대표는 PURE가 코인원에 상장되기 이전부터 코인 홍보에 편의를 제공받는 대가로 현직 공무원 등 정관계 인사들에게 사전 발행된 PURE를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같은 혐의는 강남역 납치·살인 사건 피해자인 A씨가 생전 이 대표에 대한 고소를 진행하면서 확보했던 ‘유니네트워크 초미세먼지 관리위원회’ 명단이 발견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 명단에는 전·현직 공무원과 대학 교수, 언론사 편집국장, 국회의원 보좌관, 관련 시민단체 인사 총 28명의 이름과 지급된 PURE 수량이 적혀 있다. 지급된 PURE는 많게는 80만개, 적게는 5000개 상당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는 행정안전부의 미세먼지 관련 공무원이었던 B씨의 경우 유니네트워크가 사단법인 한국비시피(BCP)협회의 BCP 인증을 받도록 도움을 준 뒤, 2021년 7월 PURE 15만개를 받았다고 전했다. BCP협회는 소방방재청 산하 사단법인으로 기업의 자연재해 대응 교육과 전문가 훈련을 돕는 단체다.

피해자 A씨 역시 자신의 고소 문건에 B씨가 “유니네트워크 BCP 인증과 재난안전 인증 신청 서류, 국회 포럼 관련 홍보자료 등을 작성했다”고 적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이날 유니네트워크 측 압수수색과 함께 전직 공무원 B씨와 한국BCP 협회 관계자에 대해서도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paul_kim.png
비인크립토 선임 연구원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크립토 컨설팅 기업인 원더프레임의 대표를 맡고 있습니다. 코인데스크코리아 등 국내 언론사에서 12년 가량 기자로 일했고, 대학에서는 화학과 저널리즘을 전공했습니다. 크립토와 AI, 사회에 관심이 많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