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검찰, 신현성 전 테라폼랩스 공동대표 등 10명 불구속 기소

1 min
업데이트 Paul Kim

요약

  • 검찰이 신현성 전 테라폼랩스 공동대표 등 테라 프로젝트 관련자 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 검찰이 파악한 테라 사태 피해 규모는 시총 기준 3000억원 정도다.
  • 검찰은 이날 피고인들의 자산 2486억원에 대한 추징보전 조치를 완료하고 피해 회복을 민사 절차에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promo

“권도형 송환 전까진 테라 사태 수사 잠정 마무리”

검찰이 신현성 전 테라폼랩스(TFL) 공동대표 등 10명을 불구속기소했다.

2022년 5월 UST(테라USD)·LUNA(테라) 가격 폭락 사태(테라 사태)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이후 약 11개월 만이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단성한)은 4월 25일 “신 전 공동대표 등 테라 프로젝트 관련자들 8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신 전 공동대표 등이 테라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허위로 홍보하고 거래를 조작해 약 4629억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취득하고 약 3769억원을 편취한 혐의(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특경법 사기·횡령·배임 등)를 적용했다.

검찰은 이들을 돕고 불법수익을 수수한 유모씨 등 2명에 대해서도 배임수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단성한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 단장이 4월 25일 서울 양천구 신월로 서울남부지검 2층 브리핑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전지성/ 디지털애셋

검찰은 이날 테라 사태 피해자 규모도 밝혔다.

합수단은 “2022년 5월 이전 국내 거래소 LUNA 보유자는 약 10만명으로 당시 보유 LUNA의 시가총액(시총)은 약 3300억원이었지만 테라 사태 이후 보유자는 28만명으로 늘어났고 LUNA 가격 폭락으로 시총은 약 339억원대로 내려갔다”고 설명했다.

또 “시총 기준으로 3000억원 피해가 나타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또 “피고인들의 자산 약 2486억원에 대해 추징보전명령을 청구해 추징보전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단성한 합수단장은 “피해자들의 신속한 피해 회복을 위해 관련 민사절차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 전 공동대표 측 변호인은 이날 검찰 기자간담회 이후 “오늘 검찰에서 설명한 공소사실은 객관적 실체와 부합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변호인단은 “법원이 이미 범죄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이유 등으로 신 전 공동대표 구속영장을 2번이나 기각했고 관련자 11명에 대해 13번의 구속영장이 혐의에 다툼 여지가 있다는 이유 등으로 전부 기각됐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는 디지털애셋㈜이 작성 및 발행했으며, 비인크립토-디지털애셋의 콘텐츠 제휴에 따라 게재합니다. 기사 원문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