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에 대한 윌리 우의 생각: ‘대중화’로 가는 관문

기사 공유
요약
  • 온체인 분석가 윌리 우는 비트맥스에 대한 단속이 비트코인 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헀다.

  • 그는 이번 단속이 비트코인 ETF 상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 예상했다.

  • 그러나 암호화폐 시장에서 비트코인 ETF 상품이 필요하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

신뢰 프로젝트(Trust Project)는 투명성을 바탕으로 언론의 표준을 만들어가는 국제 연합체입니다.

비트맥스가 또다시 단속 대상이 되면서 대표적인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맥스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사람들 사이에서 자주 언급되는 온체인(on-chain) 시장 분석가 윌리 우(Willy Woo)는 최근 이뤄진 규제와 범죄 단속이 오히려 암호화폐 시장을 대중화하는 데 새로운 길을 열었다고 판단했다.

비트맥스(BitMEX)에서 사람들은 암호화폐 파생상품을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 그러나 레버리지를 쌓아 엄청난 위험을 투자자에게 전가하는 등 느슨한 규제로도 잘 알려졌다. 이 거래소는 고객신원확인(KYC), 자금세탁방지(AML), 제재 위반 사례 등 여러 가지 혐의를 받고 있다. 비트맥스는 운영되고 있으며 일부 사용자들이 다급하게 자금을 인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명한 가상화폐 분석가 윌리 우는 “투자자 구제”를 위한 상품거래위원회(CFTC,Commodity Futures Trading Commission)가 쏘아 올린 작은 공이 비트맥스를 명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규제를 비트코인 ETF를 출시하기 위한 “필수적인 과정”으로 봤다. 또한, “암호화폐가 대중화되기 위한 여러 관문 중 하나”라며 지금이 암호화폐 시장에서 결정적인 순간임을 강조했다.

이번 뉴스가 처음 공개됐을 당시 오히려 “비트맥스 자산 청산 사건” 때보다 가격 하락 폭이 작았다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이번 규제가 비트코인 채택과 중장기적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했다.

장 막판 약세장을 강타한 예상치 못한 역풍에도 비트코인 가격은 지지선을 유지했다.

비트코인과 ETF

모든 투자자들이 비트코인 ETF를 원하는 건 아니다. 일부 투자자들은 ETF 없이도 암호화폐 시장이 꾸준히 성장해왔음을 강조했다. 더불어 탈중앙화금융(DeFi)에 대한 요구가 홍수처럼 흐르는 상황에서 정말로 ETF 상품이 필요한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윌리 우는 아래와 같은 트윗을 남겼다.

같은 생각

대중이 관망을 넘어서 암호화폐 시장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사람은 윌리 우뿐만이 아니다. 며칠 전 갤럭시 디지털의 회장 마이크 노보그라츠(Mike Novogratz)도 다른 이유였지만 같은 결론을 맺었다. 

그는 요즘 전화기가 쉴새 없이 울린다며 “암호화폐 시장이 매우 강세”라고 보는 일화를 소개했다. 노보그라츠가 언급한 바와 같이 기관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진입한다면, 제로섬 게임은 아니지만 “끈끈한 돈(장기투자)”과 소액주주 간의 경쟁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윌리 우가 언급했듯이 상품거래위원회는 비트맥스에 관한 발표에서 범법자에 대한 조치를 강화할 것을 요구했고 디지털 자산의 “가치”를 거짓 홍보한 혐의로 벌금을 부과했다.

Share Article

The opinion of BeInCrypto staff in a single voice.

글쓴이 팔로우 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