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권도형이 BTC 빼돌린 은행은 세계 최초 가상자산 은행 ‘시그넘'”

1 min
업데이트 Oihyun Kim

요약

  •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빼돌렸던 비트코인 1만개를 맡긴 은행은 스위스의 '시그넘'인 것으로 확인됐다.
  •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는 시그넘에 권도형의 비트코인을 보전 요청했다.
  • 시그넘에 남아 있는 권 대표 자산은 현재 기준 2200억원을 넘어섰다고 볼 수 있다.
  • promo

시그넘 로고. 출처=시그넘 홈페이지

권도형 테라폼랩스(TFL) 대표가 BTC(비트코인) 1300억원어치를 달러로 바꿔 한국, 미국에 변호사 비용을 송금한 은행은 스위스 취리히의 ‘시그넘(SYGNUM)‘으로 확인됐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2023년 2월 권 대표를 뉴욕연방남부지법에 제소하면서 “권 대표가 비트코인 1만개(당시 약 3000억원)를 ‘스위스 금융기관(a financial institution in Switzerland)’에 보내 법정화폐로 바꿨다”고 밝혔지만 은행 이름은 특정하지 않았다.

디지털애셋은 권 대표와 TFL에 대한 SEC 민사 소장(complaint)에서 이 사실을 확인한 뒤 각국의 권 대표 수사기관 등을 취재해 그 ‘스위스 금융기관’이 시그넘이라는 사실을 4월 15일 최종 확인했다.

시그넘은 ‘세계 최초의 디지털자산 은행(The world’s first Digital Asset Bank)’으로 2017년 스위스와 싱가포르에 처음 사무소를 열어 설립했다. 3월 22일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 중동 사무소(Middle East hub)도 열었다고 알렸다.

최근 한국, 미국 정부 모두 시그넘에 “권 대표가 예치한 BTC는 모두 피해자들에게 돌려줘야 하는 범죄수익이니 더 이상의 환전과 출금을 중단하고 보전에 협조해 달라”고 권 대표 잔여 자산에 대해 동결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SEC가 소장 49, 50쪽에서 권 대표의 비트코인 현금화 과정을 설명했다. 출처=SEC 소장.

SEC가 지난 2월 소송 제기 이후 추가 환전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시그넘에 남아 있는 권 대표 자산은 당시 기준 17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그러나 이후 비트코인 가격이 올라 현재는 2200억원을 넘어섰다고 볼 수 있다.

소송 제기 당시 비트코인 가격은 2만달러(약 2600만원)를 웃돌았지만 4월 15일 현재 가격은 3만달러(약 3900만원)를 넘어섰다.

SEC는 권 대표 소장에서 “피고(defandant·권도형)는 TFL과 LFG(LUNA 가격방어재단) 계정(accounts)에서 ‘언호스티드월릿(un-hosted wallet·개인지갑)’과 ‘콜드월릿(cold wallet·오프라인 지갑)’에 비트코인(BTC) 1만개(당시 약 3000억원)를 보냈다”고 밝혔다.

또 “권 대표는 2022년 5월 이후 이 지갑에 든 비트코인을 주기적으로 스위스 금융기관에 보내 법정화폐(달러)로 바꿨고 소송 제기 시점까지 모두 1억달러(약 1300억원)를 이 은행에서 인출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남부지검은 권 대표가 2022년 하반기 시그넘에서 한국의 한 대형 로펌에 두 차례에 걸쳐 약 900만달러(당시 환율로 약 120억원)의 변호사 비용을 이체한 사실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는 디지털애셋㈜이 작성 및 발행했으며, 비인크립토-디지털애셋의 콘텐츠 제휴에 따라 게재합니다. 기사 원문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