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스시스왑, 43.5억 규모 해킹 피해 발생

1 min
업데이트 Paul Kim

탈중앙화거래소(DEX) 스시스왑에서 약 330만달러(약 43억5000만원) 규모의 해킹 피해가 발생했다.

4월 9일(현지시각) 코인데스크US는 “스시스왑의 스마트계약에서 330만달러 규모의 자금이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해커는 스시스왑의 스마트계약에서 거래 승인과 관련한 계약의 취약점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전했다.

출처=스시스왑 트위터

또 “스시스왑의 라우터 프로세스2 스마트계약에 승인과 관련한 버그가 있었고 이 때문에 자금이 유출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자레드 그레이 스시스왑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이용자들은 스시스왑 계약에 대한 승인을 최대한 빨리 취소(Revoke)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보안팀과 협력해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디지털애셋㈜이 작성 및 발행했으며, 비인크립토-디지털애셋의 콘텐츠 제휴에 따라 게재합니다. 기사 원문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