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코인원 전 상장팀장, ‘상장 뒷돈 10억’ 구속영장

1 min
업데이트 Paul Kim

요약

  • '김치코인'들을 상장시켜주고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코인원 전 상장팀장에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 코인원 직원이 상장 뒷돈 관련해서 구속된 것은 전직 임원 전모씨에 이어 두 번째다.
  • promo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원(대표 차명훈) 전 상장팀장 김모씨가 이른바 ‘김치코인(단독상장코인)’ 수십개의 상장 대가 10억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김치코인이란 국내에서 비교적 적은 유통량으로 발행돼 시세조종 등 불법행위에 악용되는 코인을 말한다. 거래소들에 고루 상장돼 있지 않고 대개 1개 거래소에만 상장돼 단독상장코인이라고도 부른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검사 이승형)는 최근 김씨와 그에게 상장 뒷돈 수억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상장 브로커’ 황모씨에 대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코인원 상장 코인들에 대해 상장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배임수·증재)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4월 6일 알려졌다.

이로써 코인원은 상장 뒷돈 혐의로 형사처벌 대상이 된 임직원이 두명으로 늘었다. 3월에 전직 이사 전모씨가 상장 뒷돈 19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

검찰은 김씨 등에게 상장 대가로 받은 돈을 코인 등을 이용해 교묘하게 세탁하고 숨긴 혐의(범죄수익은닉규제등에관한법률 위반)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 대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심문)은 4월 10일 열린다.

검찰은 김씨가, 황씨 외에 2월에 상장 뒷돈 혐의로 구속기소된 또 다른 상장브로커 고모씨에게서 모두 10억원을 받은 증거와 진술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씨는 전모씨와 이번에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씨에게 모두 20억원의 상장 뒷돈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다음 주 상장 뒷돈 19억원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전씨를 구속기소하면서 코인원 상장 뒷돈 수사 현황을 일부 설명할 예정이다.

이 기사는 디지털애셋㈜이 작성 및 발행했으며, 비인크립토-디지털애셋의 콘텐츠 제휴에 따라 게재합니다. 기사 원문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