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앙은행에 따르면 출시 예정인 디지털 화폐 전자 결제 시스템을 고액 거래에 사용할 수 있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중국인민은행(PBoC)은 중국 전역에 걸친 여러 도시에서 디지털 통화(CBDC) 시범 운영을 지휘하고 있다.

중국의 일간지 환구시보(Global Times)는 선전(Shenzhen) 지역의 주택 거래금에 디지털 위안화가 사용되었다고 보도했다. 수령인의 주장에 따르면 디지털 위안화를 기존 통화로 교환할 수가 없었고 디지털 위안화의 사용 가능성에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 소문에 대해, 중국인민은행의 한 관계자는 시범 운영 동안은 소매 거래에만 한정한다고 분명히 말했다. 또한, 중앙은행 직원 역시 디지털 화폐는 법정통화인 위안화와 동등한 지위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외식 배달 업계가 디지털 위안화를 가장 먼저 받아들였다. 서브웨이 혹은 맥도날드와 같이 세계적인 외식 기업 그리고 패스트푸드 체인점에서도 테스트가 진행 중이다.

앞서 비인크립토(BeInCrypto)가 보도한 바와 같이 중국은 디지털 위안화 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8월 중국 정부는 디지털 위안화 시범 운영을 베이징 및 27개 주요 도시로 확대했다.

일부 평론가들은 출시가 임박한 중국의 디지털 가상화폐가 국내외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적으로 소매 결제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두 기업, 알리페이-위챗페이를 디지털 위안화를 통해 견제할 수 있다.

실제로 중국인민은행은 상인들이 사용하는 여러 개의 QR코드 스캐너를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 대체하는 범용 바코드 인프라를 개발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디지털 위안화가 국가 간 거래 속 미국 달러가 가진 패권에 도전하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고 있다.

중국의 디지털 화폐 개발은 중국 내 블록체인 산업의 확장과 연관이 깊다. 새로운 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공공 및 민간 기업들이 활발히 협력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8월 중순까지 중국에는 1만 5000여 개의 새로운 블록체인 기업들이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