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방콕, 아시아 크립토 허브 될 수 있을까

1 min
Martin Young
번역 Miyi

요약

  • 방콕이 암호화폐 준비지수 순위 10위에 올랐다.
  • 태국에서는 디지털자산을 이용한 결제가 여전히 금지되어 있다.
  • 태국 금융 당국은 암호화폐와 관련하여 더 엄격한 규정을 준비 중이다.
  • promo

암호화폐 세금 소프트웨어 개발사 리캡(Recap)의 최신 연구에 따르면 태국의 수도 방콕이 새로운 암호화폐 허브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미래는 그다지 장밋빛이 아닐 수 있다.

지난달 말 리캡이 산출한 세계 암호화폐 대비 지수(Crypto Readiness Index) 순위에서 방콕이 10위를 차지했다. 지난 7일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방콕은 암호화폐 기업 57사를 유치했다.

리캡은 태국의 암호화폐 보유율이 두 번째로 높다고 밝혔다. 지난해 태국 정부가 결제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금지했음에도 나온 결과다.

대니얼 하윗(Daniel Howitt) 리캡 공동 설립자 겸 최고 경영자(CEO)는 “정부의 금지 조치가 태국 내 암호화폐 거래 및 투자 활동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했다.

태국, 아시아 국가 중 3위

리캡의 CRI 순위에서 아시아에서 태국보다 순위가 높은 나라는 홍콩(7위), 싱가포르(4위) 등 2개국이었다. 1위는 런던, 2위는 두바이였다.

하지만 태국 정부와 금융 당국의 뜻대로 규제가 강화된다면 방콕은 순위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있다. 대니얼 하윗은 “보다 엄격한 규정이 준비되면서, 향후 몇 달 동안 이러한 움직임이 방콕이 암호화폐 허브가 되는 데 유익할지 아니면 해가 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규제 강화가 태국 암호화폐 채택을 저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윗은 방콕이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가 뒤처져 있으며, 방콕 외 태국의 다른 지역에서는 암호화폐가 거의 언급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리캡은 이번 조사에서 각 도시의 암호화폐 업계 근로자와 기업 수, 암호화폐 관련 모임, 삶의 질 점수, GDP 대비 연구개발(R&D) 비용 등 8가지 기준을 적용했다.

태국 중앙은행과 정부, 여전히 암호화폐 반대

태국 중앙은행과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해 여전히 극도로 경계하는 모습이다. 올해 들어서도 태국 금융 규제 당국은 암호화폐 거래 및 광고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12월 비인크립토는 태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암호화폐에 대한 엄격한 단속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해 11월 FTX 사태 발생 후 많은 나라의 규제 당국이 유사한 노력을 진행중이다.

이번 조사 결과로 방콕 사회가 암호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시각을 갖게 됐다 해도, 현 태국 정권에서 암호화폐의 미래는 여전히 불투명한 셈이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