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IMF 총재 “코로나 바이러스가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기 침체를 야기할 것”

2 mins
업데이트 Jisoo Kim

요약

  • IMF는 현재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위기가 대공황 이후 최악이 될 것으로 예상
  • 성명에 따르면, 현재 170여 개국이 올해 마이너스 성장을 겪을 것으로 예측
  • 2021년 회복은 2020년 말 COVID-19의 2차 물결 여부에 따라 달려 있어
  • promo

국제통화기금(IMF)은 공식적으로 세계 경제 전망을 뒤집었으며, 이제 세계는 대공황 이후 볼 수 없었던 경제 위기로 진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최근 세계 경제의 미래에 대한 깊은 우려에 말을 아꼈다. 그녀는 2020년에는 경제성장이 “엄청난 마이너스”가 될 것이며 1930년대 이후 최악의 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경고음

최근 성명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예상되는 사회적, 경제적 결과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비록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세계 정부가 약 8조 달러의 재정 부양책을 통과시킨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여전히 문제를 해결 시키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IMF 총재는 “우리는 이제 170개 이상의 국가들이 올해 1인당 소득 증가를 경험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라고 성명에서 말했다. [로이터 통신] IMF가 회원국의 160개국이 긍정적인 성장을 경험할 것으로 예상한 것은 불과 3개월 전이지만, COVID-19의 대유행은 모든 전망을 바꾸어 놓았다. 경제의 회복은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이 언제 끝나느냐에 달려있다. 코로나 바이러스의 대유행이 2020년 하반기에 사라질 경우, 2021년 중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전염병 기간을 포함한 많은 변수 요인에 따라 더 악화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IMF는 오는 화요일에 전반적인 세계 경제전망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암호화폐가 폭풍우를 이겨낼 수 있을까?

경기 상황이 악화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일주일 새 주가는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금융시장은 결국 부진한 거시경제 지표의 구조적 현실에 맞써 싸워야 할 것으로 예측된다. 비트 코인이 S & P 500을 크게 따랐다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5 월에 반등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 되더라도, 향후 몇 개월 동안 강세 모멘텀에 대한 높은 희망을 가질 수 없을 것이라 예상된다. 따라서, 암호화폐 거래자들은 이 주목할 만한 시기에 거시경제 동향을 지켜보는 것이 현명할 것으로 판단된다. 일부 분석가들은 세계 경제 상황이 물가와 수익성이 급격히 하락할 수 있는 디플레이션 쇼크가 올 수 있음을 예측하였다. 비트코인의 주요 판매 포인트가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라는 점을 감안할 때 비트코인이 이러한 위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지는 미지수로 남아있다. 일반 소비자들이 소비력을 갖지 못한다면, 그들이 암호화폐를 구매하거나 거래할 의향이 높을 것이라고 예측하기는 어렵다. 단기적인 관점에서는 가상화폐에 대한 소매 수요가 낮아질 가능성이 높다. IMF의 예측이 정확하다면, 내년은 블록체인의 프로젝트가 감소하는 시기가 될 수도 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c9c47c3a6f83b80095e6a48c0b0d252b?s=120&d=mm&r=g
Anton Lucian
미국에서 나고 자란 루시안은 경제사학 학사를 취득했습니다. 뛰어난 프래랜서 기자인 그는 주로 암호화폐 산업과 우리가 꿈꾸는 디지털 4차 산업혁명이라는 주제에 관해 전문적인 글을 작성합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