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금요일, 다우 존스 산업 지수 평균은 900포인트가 하락했고,  거의 10년 만에 최악의 지수를 기록하고 주식시장을 마감했다. [CNBC] 2008년 10월의 18.2 % 하락보다 지난주 주가는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우 지수는 이제 2 월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것에 비례해 약 35%나 하락해 상황이 급격히 반전되었다.

수많은 요인이 이러한 손실을 주도했다고 보고 있다. 일주일 동안 약간의 상승을 보인 석유는 또 다른 가파른 매도를 보였고, 최종 가격은 실질적으로 낮아져 투자자들은 다른 사람들의 상품 가격을 내리기 위해 덤벼들었다. 뉴욕 및 캘리포니아의 엄격한 ‘칩거(Stay Home)’ 명령으로 경제에 대한 전반적인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근로자가 돈을 벌 수 없고 소비자가 소비를 할 수 없어서 COVID-19의 경제적 피해는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포조장인가? 팩트인가?

전반적인 시장 혼란으로 인해 분석가들은 굉장한 혼란을 겪고 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으로 경제적인 쇠퇴가 확실히 일어났지만, 쇠퇴와 관련된 막연한 두려움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Index IQ의 최고 투자 책임자인 Sal Bruno는 시장이 일반적인 때 보다 훨씬 더 감정적으로 거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말했다 :

“우리는 우리의 자산이 실제로 아무 이유 없이 거래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두려움 때문입니다. 이를 되돌아보면 정보 기반 거래의 양과 감정 기반 거래의 양을 비교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의 반등세

주식이 비극적으로 마감되면서 비트코인은 어느 정도 긍정적인 주를 보냈다. 4,000 달러 이하까지 내려갔던 가격은 매각은 6,000달러 이상으로 가격이 반등하기도 했다.

일부 사람들은 가격 인상이 주식 시장에서 ‘탈동조화 (decoupling)’ 현상을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또한, 가격의 안정성이 매각 후 새로운 가치 재설정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고도 언급했다.

비트코인과 주식 모두에 대한 두려움이 계속 우리를 구석진 곳으로 몰고 가면 갈수록 미래는 불분명한 형태로 다가온다. 시장은 지속해서 극적인 변동성을 보이고 있으며 투자자들은 재투자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다. 이런 비극에도 트레이더들은 여전히 희망을 잃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