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신한금융그룹, “디지털 전환”위해 계열사 CEO들이 나선다.

1 min
업데이트 Amy Kang

신한금융, “디지털 후견인 제도” 전격 도입, 그룹 계열사 CEO가 직접 디지털 핵심 기술 관리, 블록체인, AI 등이 대상

지난 18일, 신한금융그룹의 회장인 조용병 회장은 그룹 경영 회의에서 미래에 꼭 필수적인 디지털 핵심기술을 선정하고, 후견 그룹사를 지정해, 해당 그룹사의 CEO가 직접 후견인이 되어서 사업을 이끌도록 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신한금융그룹은 이 제도를 “디지털 후견인 제도”라고 칭하며 23일 정식으로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공지된 사항에 의하면, 신한은행에서는 진옥동 은행장이 인공지능(AI)을 맡을 예정이며, 신한카드에서는 임영진 사장이 직접 빅데이터 분야를 이끌기로 했다고 전했다. 클라우드 분야는 신한금융투자, 그리고 블록체인 분야는 오렌지라이프가 맡을 예정이며,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는 보험 계열사 신한생명이 후견인으로 정식 선정되어 이끌 예정이다. 조 회장은 일찍이 신한금융그룹 전체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적극적으로 필요하다고 언급했으며, 이와 같은 대대적인 전환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CEO들의 디지털 지도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e253a08b9bd038b1eb9fcd6dc51506db?s=120&d=mm&r=g
중국 및 글로벌시장의 블록체인 및 크립토에 대한 정보를 전달드리고, 분석해드리고 있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