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미 하원 청문회 개최… ‘암호화폐 과세는 악몽’

1 min
업데이트 Brian Kang

중소 기업들을 위한 블록체인 적용안 논의를 위한 청문회 중 암호화폐 과세가 산업 저해를 야기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번 청문회에 참여한 프로토콜 랩스(Protocol Labs)의 법률자문위원 마빈 아모리는 “암호화폐에 대한 과세안은 악몽”이라 주장했다. 가령 커피를 사기 위해 사용했던 비트코인의 거래 내용을 수시로 추적할 수 있어야 하며, 당시의 가치가 얼마였는지, 거래 중 발생한 자본 손익이 어떤지, 손익에 따라 얼마의 세금을 내야 하는지 등을 모두 알고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복잡하고 비효율적인 지급 결제 시스템의 기술 대안이 규제로 인해 훨씬 더 어렵고 복잡해지게 되는 아이러니한 상황이 연출될 수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블록체인 기술의 대규모 적용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도 충분히 가능하지만, 아직 약간의 인터페이스 영역에서의 기술 개선이 필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과세안에 대해서 아모리 자문위원은 “암호화폐 공정 과세법 2020에 제안한 바 있는, 최소 결제액에 대한 면세 조항을 넣어야 하며, 이 법안에 대해 의원들이 지지해야” 한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d2b09201ff608b88eaf4f217f946e6d4?s=120&d=mm&r=g
Brian Kang
약 3년간 다수의 블록체인 프로젝트와 협업하며, 사업 개발, 글로벌 마케팅 전략, 투자 전략, 커뮤니티 매니징 등 영역에서 힘써왔으며, 현재는 양질의 콘텐츠와 인사이트로 이 생태계에 많은 기여를 할 수 있기를 목표하고 있습니다. 주로 중국에 거주하며, 중국, 스타트업, VC, 블록체인 등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