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G20 정상회의, 글로벌 암호화폐 프레임워크에 초점

2 mins
Harsh Notariya
번역 Sue Bae

요약

  • G20 11월 15일에 발리에서 열릴 예정이다.
  • UN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20%의 테러 자금이 암호화폐를 통해 조달된 것으로 보인다.
  • 암호화폐 공급자에 대한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 자금 조달 규정을 보장하지 않는 국가는 '관찰대상'으로 추가될 수 있다.
  • promo

이번 G20 정상회의에서 암호화폐 관련 논의는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 등의 규제에 또다시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G20 정상회의는 11월 15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이후, 인도가 2022년 12월부터 1년 동안 향후 G20 정상회의의 의장직을 맡게 된다.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 재무장관이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지난 화요일 인도 재무장관은 국제 경제 관계 연구를 위한 인도 위원회(ICRIER)에서 연설 중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우리는 디지털 자산을 규제할 어떤 계획도 내놓지 않았다. 암호화폐 규제 안건이 G20 회의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니르말라 시타라만

암호화폐로 자금을 조달한 불법 행위

유엔의 고위 관계자인 스베틀라나 마티노바(Svetlana Martynova)는 최근 몇 년간 테러 활동을 위한 암호화폐 자금 조달이 4배 증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테러 공격 자금의 20%가 암호화폐를 통해 조달되었을 것이라 추정한다고 덧붙였다.

체이널리시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불법 단체들은 약 100억 달러를 받았다고 밝혔다. 2021년에는 불법 단체들이 150억 달러 이상을 받는 등 사상 최대 규모인 것으로 밝혀졌다.

출처: 체인애널리시스

인도, G20 정상회의에서 암호화폐 규제 우선시 하기로

여러분은 지금 이 길이 어디로 이끄는지 모르고 있다. 마약 자금 지원인가? 테러 자금 지원인가, 혹은 그냥 게임인가? 따라서 어느 한 국가만 규제를 해서는 성공할 수 없다. 우리는 아직 어떤 계획도 세우지 못했기 때문에, G20의 모든 회원국을 참여시켜야 어떻게 가장 잘 될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니르말라 시타라만

인도는 암호화폐에 대해 엄격한 강압을 유지해 왔다. 따라서 인도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논의를 꺼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인도 내무부 장관인 아미트 샤는 인도에서 마약 밀수가 급증한 것은 암호화폐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암호화폐 규제를 담당하는 FATF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과의 투쟁을 강화할 태세다. 이 문제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은 알자지라와의 인터뷰에서 각국이 자국 내 암호화폐 공급자에 대해 자금세탁 방지 및 테러 자금 조달 규정을 시행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매년 점검을 실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금세탁방지(AML) 지침을 따르지 않는 국가는 “관찰대상”에 추가될 수 있으며, 시리아, 우간다, 그리고 바베이도스가 관찰대상 목록의 일부로 밝혀졌다. FATF는 관찰대상의 일부인 국가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시킬 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FATF는 AML에 대해 계속 비협조적인 국가를 블랙리스트에 추가할 예정이다. 이란은 블랙리스트의 일부이며, 해당 국가들은 FATF에 의해 경제적 제재와 다른 재정적 제한을 받는다.

암호화폐 규제, G20 정상회의 또는 다른 것에 대해 의견이 있으신가요? 저희에게 메세지를 보내시거나 텔레그램 채널에서 토론에 참여해 주세요. 틱톡, 페이스북, 트위터에서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비인크립토의 최신 비트코인(BTC) 분석을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