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이게 실화냐’ 부테린의 밈 토큰 농담 한 마디에 가격 5,500배 껑충

2 mins
Rahul N.
번역 Sue Bae

요약

  • 비탈릭 부테린의 또 다른 트윗에서 새로운 밈 토큰(DIE)이 생성되었다.
  • DIE 토큰은 지난 24시간 동안 5,500% 이상 가격이 상승했다.
  • 토큰이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이 현상을 거품으로 우려하고 있다.
  • promo

이더리움 설립자 비탈릭 부테린 트윗에서 탄생한 DIE라는 새로운 밈 토큰의 가격이 5,500% 이상 상승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를 거품으로 보고 있다.

비탈릭 부테린이 또 다른 밈 코인의 탄생을 이끌었다. 풍자를 목적으로 한 ‘프로토콜’이라는 프로젝트가 있을 수 있다고 농담조로 말한 지 불과 며칠 만에 암호화폐 커뮤니티가 또 다른 트윗 때문에 ‘DIE’라는 토큰을 만든 것이다.

DIE는 독일어로서 영어의 “The”와 같다. 개발자들이 이 자산을 만들고 다이 프로토콜의 소셜 미디어 계정을 시작하는 데는 시간이 거의 걸리지 않았다. DEX툴스에 따르면 이 토큰은 지난 24시간 동안 5,500% 이상 가격이 상승하는 등 가치가 치솟았다. 현재 가격은 $0.0000019다. 

(DIE/USD 차트: 트레이딩뷰 출처)

DIE 토큰이 급상승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밈 코인이라는 이유와 함께, 후오비, MEXC 등 여러 주목할 만한 거래소에 상장됐기 때문이다. 이 토큰은 소규모 거래소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부테린에게서 영감을 받은 이 토큰들이 다른 자산을 크게 능가하면서 2022년은 ‘밈 코인의 해’가 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암호화폐 겨울 동안 시장에서 자본을 분배하는 것에 관심을 가질 지 모르지만, 분명한 것은 이 사실이 밈 코인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끝없이 치솟는 DIE 가격 

암호화폐 커뮤니티에서는 DIE가 첫 번째 밈 코인인 THE를 뒤집는 것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떠돌고 있다. DIE는 현재 860만 달러의 시가총액을 가지고 있으며, 매도보다 훨씬 더 많은 매수가 있다. 유동성은 현재 40만 달러가 넘으며 지금까지는 꿀단지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암호화폐 커뮤니티 일각에서는 토큰이 앞으로 몇 주 안에 시가총액 수천만대에 이를 것이라며 별다른 리스크가 없을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투자자들은 이러한 성격의 토큰을 경계하려 하지만, 그들 모두 토큰을 실링(shilling 자신이 구입한 NFT를 뽐내는 것)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DIE, 거품이 ‘훅’ 빠지는 순간이 온다?

빠른 수익을 내는 토큰은 항상 위험하다. 최악의 경우 자본이 도난당하는 결과를 초래하는 코드를 가진 함정일 수 있기 때문이다. 평균적으로 이러한 토큰들은 밈에 대한 관심이 흐지부지되어 거품이 꺼질 경우 빠르게 가치를 잃을 수 있다.

(DIE 버블맵: 버블맵 출처)

대부분의 DIE 토큰을 소지하고 있는 지갑은 소량뿐이라는 명백한 사례도 있다. 버블맵은 상위 15개 지갑이 전체 토큰의 약 20%를 보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만큼 투자자들은 빠른 투매에 걸리지 않도록 늘 조심해야 할 것이다. 

면책 조항 

비인크립토는 정확한 최신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누락된 사실이나 부정확한 정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귀하는 이 정보를 자신의 책임하에 사용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고 이를 준수해야 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금융 자산이므로 스스로 조사하고 재정적 결정을 내리기 바랍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BYDFi BYDFi 보기
Coinrule Coinrule 보기
Exodus Exodus 보기
Coinbase Coinbase 보기
BingX BingX 보기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