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벨라루스 대통령, NFT 해커에 의해 여권 정보 유출

1 min
Shraddha Sharma
번역 Advertorial

스스로를 벨라루스 사이버 빨치산이라고 부르는 해커들은 벨라루스 대통령 알렉산드르 루카셴코의 것으로 알려진 여권 데이터를 훔쳤고, 그 정보를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으로 만들었다.

트위터 스레드에서 사이버 빨치산은 “독재자가 오늘 생일을 맞았다. 그를 위해 생일을 망치도록 도와달라! 오늘 우리의 예술 작품을 받길 바란다. 특별 할인 혜택 – #루카셴카를 위한 새로운 벨라루스 여권으로 그가 감옥에 수감되어 있다. 그가 아직 살아있는 동안 더 빨리 이루어지도록 만들어 주길 바란다.” 라는 글을 남겼다.

해당 단체는 “민스크와 모스크바의 피비린내 나는 정권”과 싸울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과거 해당 단체는 벨라루스 철도 시스템에 대한 공격을 포함하여 잘 알려진 여러 사이버 공격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2020년 벨라루스 집단 설립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이 단체는 2020년 9월 벨라루스의 대통령 선거 이후 일어난 시위에 대응하여 설립되었다.

이 단체는 기술 전문가들로 구성된 “수프라티브” 집단을 구성하는 세 개의 반정부 저항 운동 중 하나이다.

한편 지난해 ‘스태닝 더위’ 캠페인에 따라 이 단체는 벨라루스 여권 시스템과 교통경찰 데이터베이스를 해킹해 광범위한 정부 자료를 입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벨라루스 여권 외에도 벨라루스와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다른 “반역자”들의 여권을 제공한다고 주장한다.

그들은 또한 NFT 매각의 모든 자금은 민스크와 모스크바의 정권들을 목표로 하는 그들의 작업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해당 단체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사용했다. 궁지에 몰린 우크라이나 정부가 군사 및 의료 물자에 암호화폐 기부금으로 5400만 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열논쟁에 불을 붙인 오픈씨

인터넷이 웹2에서 웹3으로 변화함에 따라 검열에도 저항할 수 있는 선천적인 특징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그 논쟁은 더 미묘한 차이를 보인다. 이 해킹 단체는 오픈시가 NFT 컬렉션을 상장 폐지했다고 주장한다.

웹3 재단과 폴카도트 블록체인 네트워크의 창시자인 개빈 우드 박사는 “기술 혁신의 가장 중요한 요소들이 나오기 전에 한두 번의 과대광고 주기를 거쳐야 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최고의 암호화폐 거래소

Trusted

비인크립토 웹사이트에 포함된 정보는 선의와 정보 제공의 목적을 위해 게시됩니다. 웹사이트 내 정보를 이용함에 따라 발생하는 책임은 전적으로 이용자에게 있습니다.
아울러, 일부 콘텐츠는 영어판 비인크립토 기사를 AI 번역한 기사입니다.

images.jpeg
Advertorial
애드버토리얼은 비인크립토 파트너가 제공하는 모든 스폰서 콘텐츠의 보편적인 저자 이름입니다. 따라서 제3자가 홍보 목적으로 작성한 이러한 기사는 비인크립토의 견해나 의견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당사는 추천 프로젝트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이러한 기사는 광고용이며 재정적 조언으로 간주되어서는 안 됩니다. 독자는 독립적인 조사(DYOR)를 수행하고 주의를 기울일 것을 권장합니다. 이 콘텐츠에 근거한 결정은 전적으로 독자의 책임입니다.
READ FULL BIO
스폰서
스폰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