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증시 상황을 보며, 비트코인이 향후 많은 기존 자산의 대체 포트폴리오로 작동할 수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빈번히 등장하고 있다.

블랙 먼데이, 혹은 ‘블러디 먼데이’라고 기록될 정도의 최악의 증시 하락을 보이며 국내외를 막론하고 우울한 시장 상황이 반영되고 있다.

미국 선거철에 따라, 변동성이 높아져가던 차에,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글로벌 판데믹 수준으로 번지며 각 시장 각 산업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치고 있었던데다, 중동 OPEC과 러시아 사이의 ‘원유 전쟁’이 터지며, 자본 시장 전반에 격변을 가져왔다.

미국 현지시간 9일 오전, 개장 15분만에 S&P 500과 다우존스 등 주요 지수가 7% 이상 하락하며, 23년만에 서킷브레이커 1 단계가 작동했다.

S&P 500은 7.6%, 다우존스는 7.79%, 나스닥 종합지수 또한 7.29%로 급락하며, 1 거래일만에 수직 낙하 하는 모습을 보여줬으며, 미국 국채 10년물은 당초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3.8% 금리서, 0.515%까지 떨어지며 마감했지만, 장중 한때는 0.318%까지 떨어지며 극도의 불안감을 안겨줬다.

미국 채권 10년물 수익률이 수직하락하고 있다.

비트코인과 같은 암호화폐는 당초 전통 금융자산의 불안정성 및 다양한 금리 정책으로 인한 폐해를 막기 위한 중립형 화폐의 속성도 가지게끔 설계가 되었었다. 이에 대해 여전히 많은 논쟁으로, 의견이 분분하나, 대체재로서 자산 혹은 화폐의 성질 모두 갖고 있다는 것이 중론이다.

글로벌 경기침체, 코로나유행, 지정학적 불확실성 등 여러가지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원유, 금, 지수 등 여러가지 전통 자산과 비트코인의 상관관계가 점점 낮아지고 있다는 연구와 의견이 지속적으로 쏟아지고 있다.

최근 비트코인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으나, 이는 글로벌 경기 영향도 있으나, 주로 최근 플러스 토큰 스캠으로 인한 자산 이동 및 청산의 불확실성 및 각 규제기관의 범죄 자금 은닉용으로 사용되었던 비트코인 경매 등의 요인이 작용해 일시적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BitWise의 발표에 따르면, 보통 S&P 500과 같은 지수의 과거 변동성 지표를 기준으로 봤을 때, 7.6%의 하락은 비트코인에게 있어 41% 수준의 하락과 비슷하다고 볼 수 있으나, 현재 비트코인과의 상관관계도가 점점 낮아지며, 타 자산 및 지수형 상품 대비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세계 각지에서, 여러가지 작지 않은 리스크들이 등장하며 일시적인 현상으로 볼 수도 있겠으나, 이러한 상황에서도 가치의 매개체이자, 글로벌 리스크의 헷징 도구로서 비트코인이 중단기적 대체재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 보는 의견이 적지 않다.